스마트폰 품질 보증기간 내년부터 1→2년으로 연장
상태바
스마트폰 품질 보증기간 내년부터 1→2년으로 연장
  • 손혜정 기자
  • 호수 2210
  • 승인 2019.04.0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스마트폰 품질 보증 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무궁화호와 같은 일반열차가 지연됐을 때 받는 보상이 KTX급으로 강화된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는 이런 내용이 담긴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개정해 지난 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은 공정위가 분쟁 해결을 위해 제정·시행하는 고시로, 분쟁당사자 사이에 별도 의사 표시가 없다면 합의·권고의 기준이 된다.

새 기준은 현재 1년인 스마트폰 품질보증 기간을 2년으로 연장하도록 했다.

그동안 삼성전자나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해외 일부 국가에서 같은 기종인데도 2년간 보증해 역차별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다만 배터리는 제품주기가 짧기 때문에 현행 1년을 유지한다.

새 고시는 노트북 메인보드 품질보증 기간도 1년에서 2년으로 늘리도록 했다.

데스크톱 메인보드는 이미 2년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같은 수준으로 보장하겠다는 의미다.

그동안 기준이 없었던 태블릿 품질 보증 기간은 1년, 부품보유 기간은 4년으로 새로 규정했다. 새 기준은 KTX보다 불리했던 일반열차 지연 보상기준을 강화했다.

그동안 보상하지 않았던 일반열차 20∼40분 지연에 대해 요금의 12.5%를 환급하도록 했다. 40∼60분은 25%, 60∼120분은 50%를 보상하는 등 KTX 보상과 같은 수준으로 기준을 개선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관련 제품의 하자 발생 시 무상수리, 교환·환불 등이 보다 강하게 보장될 뿐만 아니라, 일반열차를 이용하는 승객에 대해서도 열차지연 시 합당한 보상이 가능하게 되는 등 소비자 권익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