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떡 ‘상온서 8개월까지 보관’ 기술 개발
상태바
떡볶이 떡 ‘상온서 8개월까지 보관’ 기술 개발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0
  • 승인 2019.04.0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고에 보관하는 상태가 아닌 상온 상태에서 떡볶이나 떡국용 떡의 유통기한을 8개월로 늘리는 기술이 개발돼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농촌진흥청은 강원대와 함께 쌀 가공품인 떡볶이 떡의 유통기한을 냉장 1개월에서 상온 8개월까지 연장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농진청은 “떡류는 수분 함량이 높은 상태에서 유통돼 효모와 곰팡이 등이 증식할 수 있어 표면 살균 처리한 뒤 진공 포장해 냉장 유통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저장성이 크게 연장되지는 않았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떡 제조공정을 단계별로 나눠 미생물 오염을 차단한 것이다. 

개발진이 최적화된 조건에서 산 침지(浸漬·담그기)를 한 결과, 떡볶이 떡의 맛과 식감은 살리면서도 초기 일반 세균류, 진균류, 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게 됐다.

포장 후 유통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미생물 증식 억제를 위해 떡볶이 떡의 형상과 조직감 변화를 최소화하는 살균 공정도 도입했다. 

농진청은 지난달 26일 한국쌀가공식품협회와 떡 가공업체 등과 간담회를 갖고 새로 개발된 기술에 대한 현장 의견을 모았다.

업계는 이 기술로 우리나라 쌀 떡볶이의 품질 경쟁력이 확보되고, 수출시장이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농진청은 “앞으로 업체 규모에 따른 표준화 모델을 개발하는 등 연구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