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여파, 온라인 가전 판매액 30% ↑
상태바
미세먼지 여파, 온라인 가전 판매액 30% ↑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0
  • 승인 2019.04.0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미세먼지가 심각한 가운데 가전제품 온라인 판매액이 3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최근 공개한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를보면 올해 2월 국내업체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9조5966억원으로 지난해 2월보다 1조3553억원(16.4%) 증가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온라인 주문을 받아 조리해 배달해주는 음식서비스 분야 거래액이 90.2% 늘었다. 가전·전자·통신기기(30.7%), 컴퓨터 및 주변기기(31.5%) 등도 판매액이 많이 늘었다.

통계청은 음식업체의 가격할인 등 행사와 배달음식 다양화 등의 영향으로 음식 서비스 온라인 거래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의 경우 미세먼지가 잦아지면서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의 수요가 늘어 거래액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통계청은 풀이했다.

이들 제품군은 2월에 온라인으로 1조10억원어치 팔렸다. 전년 동월보다 2354억원 어치 늘었다. 컴퓨터와 주변기기의 경우 컴퓨터부품(메모리) 가격이 하락한 가운데 컴퓨터를 새로 사거나 업그레이드하려는 이들이 많아져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항공권·교통 티켓·렌터카·숙박업소 등을 포괄하는 여행 및 교통서비스 분야 거래액(1조3296억원)이 전체 온라인 쇼핑의 13.9%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컸다.

온라인쇼핑 환경이 모바일에 적합하게 변모하는 가운데 전체 온라인쇼핑에서 모바일 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은 올해 2월 64.4%를 기록해 통계작성후 최고 수준이 됐다. 지난해 2월보다 4.9%포인트, 올해 1월보다 1.1% 높은 수준이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2월보다 1조2774억원(26.0%) 늘어난 6조1817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