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창업지원기업 5년 생존율 53.1%
상태바
중기부, 창업지원기업 5년 생존율 53.1%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0
  • 승인 2019.04.0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산하기관으로부터 창업지원을 받은 기업의 5년 생존률이 일반 창업기업기업 보다 두 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창업진흥원이 중소기업연구원에 위탁해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창업지원기업 2만2334개를 대상으로 생존율과 고용·재무·혁신 성과 등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를 조사를 실시한 결과, 창업 지원기업의 5년 생존율이 2017년 기준 53.1%로 집계됐다. 이는 일반 창업기업 생존율 28.5%(통계청 2016년 기준)의 1.9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창업지원기업은 2017년 기준 기업당 평균 5.55명(대표자 제외)씩 모두 3만8783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대표까지 포함한 고용 창출 효과는 5만4489개에 이른다.

전년과 비교한 총고용 인원은 44.95%, 기업당 평균 고용인원 증가율은 17.88%로 일반 중소기업(1.54%), 대기업(2.41%)보다 높았다.

매출액은 기업당 평균 6.7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62% 증가해 일반 중소기업(11.02%), 대기업(7.93%)보다 큰 폭으로 성장했다.

총자본투자효율은 2017년 기준 33.33%로 중소기업(25.38%), 대기업(15.46%)보다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