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제조업체 48% 부적합
상태바
의약품제조업체 48% 부적합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정기 약사감시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의약품제조업체가 감시 대상의 4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은 지난해 의약품, 의약외품, 화장품, 의료용구 제조업체 782개소를 대상으로 정기 약사감시를 벌인 결과 316개소(40.4%)가 일부 제품의 품질검사, 시설기준 등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의약품제조업체의 경우 385개소 가운데 187개소(48.6%)가 적발돼 부적합률이 가장 높았고 ▲의약외품업체는 83개소중 34개소(41%) ▲화장품업체는 81개소중 32개소(39.5%) ▲의료용구업체는 233개소중 63개소(27%)가 각각 적발됐다.
또 식약청이 수입업체 168개소에 대해 정기 약사감시를 실시한 결과 48개소(28.6%)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 부적합률은 화장품 수입업체가 50%로 가장 높았고 의료용구 15%, 의약외품 14.3%, 의약품 12.1% 등이었다.
정기 약사감시와는 별도로 식약청이 민원이 제기됐거나 문제 발생이 우려돼 실시한 특별 감시 결과 1천943건 가운데 화장품 367건, 의료용구 233건, 의약품 135건, 의약외품 29건, 기타 183건 등 총 947건이 적발됐다.
적발 유형별로는 ▲광고 위반 355건 ▲표시기재 위반 130건 ▲무자격자 취급판매 49건 ▲무허가 제조 및 판매 48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에 대한 조치로는 고발 372건, 시·도 등에 행정처분 의뢰 222건, 업무정지 130건, 허가취소 3건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