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새이용원’ 등 50곳 ‘추억 담긴 가게’로 선정
상태바
서울시, ‘새이용원’ 등 50곳 ‘추억 담긴 가게’로 선정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1
  • 승인 2019.04.1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억 담긴 가게’로 선정된 성북구 ‘새이용원’ 전경

서울시는 한국 최초의 여성이발사 이덕훈(84) 씨가 운영하는 61년 전통의 성북구 ‘새이용원’을 비롯해 보존 가치가 큰 소규모 점포 50곳을 ‘추억 담긴 가게’로 선정해 지원한다고 최근 밝혔다. 

추억 담긴 가게 지원 사업은 올해가 처음이다.

새이용원과 함께 선정된 가게들은 1975년 문을 연 신촌에서 가장 오래된 커피전문점 ‘미네르바’(서대문구), 부자가 함께 운영하는 46년 전통의 ‘서울스튜디오’(강북구), 아들이 대를 이어 운영하는 57년 전통의 ‘성광제화’(중구) 등이다. 

서울시는 역사성, 전문성, 상징성이 있는 개업 5년 이상 가게 중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업주의 가게 보존 의지가 있는 곳을 중점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선정 가게에 점포별로 최대 200만원의 홍보비와 100만원의 인테리어 비용 등을 지원한다.   

각 자치구도 가게 홍보에 나선다. 서대문구는 지역 내 선정된 가게 3곳을 홍보하는 종이 쇼핑백을 제작·배포하고, 노원구는 전문 사진작가를 활용해 온라인 배너 및 영상 광고 등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