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20개 협력사와 공정거래·상생협력 협약
상태바
두산, 120개 협력사와 공정거래·상생협력 협약
  • 손혜정 기자
  • 호수 2212
  • 승인 2019.04.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현수 ㈜두산 부회장(왼쪽부터)과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류만열㈜ 동평테크 대표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두산이 중소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선다. 두산은 전날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120여개 협력사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이와 함께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두산은 3년간 100억원의 기금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한다. 이 기금은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을 끌어올리고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사용된다. 

이와 별도로 산업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등 금융기관과 3년간 약 3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혁신활동 추진 및 성과공유 △스마트 공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업 추진 △해외 마케팅 등을 협력사에 지원한다.

협력사의 대금 지불 능력 제고 및 경영 안정을 위한 금융 지원, 근로자 임금 및 복리후생 증진 활동도 벌인다. 

현재 월 1회인 대금지급 횟수를 2~3회로 확대하고, 지급 소요 기일은 20일에서 10일로 대폭 단축한다. 또 2차 협력사 기술인력의 장기 재직을 위한 상생격려금을 지급(임금 지원)하고 △명절 선물 지급 △종합건강검진 실시 △상조 서비스 등 복리후생도 두산 임직원과 동등한 수준으로 지원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