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한 디자인 No, 무한한 디자인 Yes!
상태바
무난한 디자인 No, 무한한 디자인 Yes!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12
  • 승인 2019.04.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 더하기 자영업 열전] 고인희 H&K 대표
▲ 다채로움 속에 일관성이 녹아있는 매장의 신발들은 H&K의 숱한 도전과 변화를 고스란히 대변하고 있다.

돌체&가바나, 빅터&롤프, 반클리프&아펠 등 듀오 디자이너가 각자의 이름을 내걸고 세상에 내놓은 브랜드는 남다른 자신감과 풍성한 이야기를 기대하게 한다. 

슈즈 브랜드 헬레나&크리스티(이하 H&K)도 마찬가지다. 두 여성 디자이너가 2010년 론칭한 H&K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린 독특한 개성으로 존재감을 키워왔다. 

잠실 월드타워 에비뉴엘 H&K 매장에서 만난 크리스티 고인희 대표(사진)는 때론 우아하게, 때론 역동적으로 변화해온 10년을 이야기한다. 멋과 재미가 공존하는 H&K의 슈즈처럼 말이다. 

 

프레타포르테에서 눈도장 

H&K는 2009년 9월, 프랑스 프레타포르테 파리 박람회에서 첫선을 보였다.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세계적인 무대에서 데뷔를 한 셈이다. 

여성스러움을 한껏 강조하면서도 기존의 틀을 한번 비틀어 개성있는 장식을 더한 H&K의 신발은 단숨에 시선을 모았다. 

“사실 참가 자체에 큰 의미를 둔 도전이었어요. 헬레나인 홍혜원 대표나 저나 한번쯤은 내가 만들고 싶은 대로 맘껏 디자인해보자는 꿈이 있었거든요. 스스로에게 주는 선물이라 생각하고 만든 제품으로 쇼에 선 것만으로도 흥분됐죠. 그런데 갤러리 라파예트로부터 첫 오더까지 받은 거예요. 즐겁게 만든 우리의 유니크한 디자인이 세계적으로 통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얻었죠.” 

고 대표는 10년 전 그 짜릿했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에스콰이아, 소다 등 국내 유명 제화브랜드에서 내공을 쌓아왔던 그가 자신의 이름과 개성만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은 것이다. 

함께 발을 맞춘 홍혜원 대표는 해외파로 이탈리아 유학 후 돌체&가바나에서 4년간 슈즈 디자이너로 일하다 한국으로 들어와 고 대표와 인연을 맺었다. 성공적인 의기투합 후 2010년, 둘은 자신의 영문 이름을 딴 H&K를 론칭하고 매장을 열었다. 

 

듀오 디자이너의 시너지 

“브랜드를 가지고 사업을 이끌기 위해서는 다각도의 시선이 필요하잖아요. 초창기 둘 다 디자인에만 몰두할 때는 한 쪽으로 치우쳤어요. 좋은 디자인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싶다는 욕심만 앞섰죠. 원가 줄이는 건 생각하지 않고 예쁜 것만 찾다보니 늘 궁핍했습니다. 사업적으로 무지한 채 뛰어든 모든 디자이너 브랜드의 어려움이죠. 다행히 저희는 중간에 역할 분담을 했습니다. 창의적이고 이상적인 헬레나는 디자인을 책임지고, 국내 시장을 잘 알고 현실적인 저는 경영을 맡기로 한 거죠.” 

각자의 장점을 살려 디자인과 경영의 균형을 찾아가던 H&K는 2018년 5월, 코웰패션에 인수돼 더 큰 도약을 꿈꾸게 됐다. 소규모 디자이너 브랜드가 가지는 한계를 뛰어 넘어 더 넓고 다양한 시장 진출을 꿈꿨던 H&K에게 놓칠 수 없는 기회였다. 

“대부분의 디자이너 브랜드는 키우는 걸 두려워하죠. 우리는 그렇지 않았어요. 현실에 안주해 작게만 머무르는 게 아니라 꾸준히 규모를 키워나간 것이 생존의 비결 아닐까요. 두려움 없이 계속 투자하며 매장을 늘려왔거든요. 좀 더 성장하고 싶을 때 코웰패션이 손을 내밀어 인수를 추진하게 됐습니다. 경영의 전문성을 키우고 사업을 다각화하는 데 큰 힘이 되고 있지요.”

 

변화는 디자인의 힘

바니스 뉴욕 매장에서, 홍콩 하비니콜스 매장에서도, 바니스 재팬 매장에서도 만날 수 있는 H&K의 신발. 해외 진출의 길은 우연히 열렸지만 기회를 끌어낸 힘은  H&K의 개성 강한 디자인에 있었다. 

“서울패션위크에 나갔다가 첫번째 쇼에서 주문을 받게 됐어요. 저희 제품의 독특함에 끌린 모습이었습니다. 평범한 디자인이 아니라 H&K의 개성이 완전히 녹아든 제품만을 뽑아가더라고요. 바니스 뉴욕에 진출하게 된 계기죠. 이후 홍콩에서도 연락이 왔고요.”

무난한 디자인으로 적당히 타협했다면 쉽게 오지 않았을 기회였다. 고 대표는 개성을 살리면서도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 것을 가장 큰 강점으로 꼽았다. 화려하고 위트있는 장식이 H&K 브랜드의 정체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다채로움 속에 일관성이 녹아있는 매장의 신발들은 H&K의 숱한 도전과 변화를 고스란히 대변한다. 

“좀 더 캐주얼하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도록 세컨드 브랜드 ‘HEI×KOI(헤이앤코이)’도 론칭했어요. 스포티하고 위트있고 젊은 감각이 돋보이죠. 20대부터 트렌드에 민감한 40대까지를 두루 아우르고 있고, 10~20만원 중반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다가가려고 합니다. ‘Life for Fancy’를 추구하는 만큼 재미있는 걸 계속 보여주고 싶어요.”

 

명품 온라인숍 진출로 돌파 

“늘 위기는 감지하고 있어요. 매장을 운영하는 분들이라면 모두 느끼는 게 현재 오프라인 시장 상황이 정말 힘들다는 겁니다. 명품은 오프라인에서도 잘 팔리지만 중간에 자리 잡은 국내 브랜드는 위기입니다. 그 안에서 길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한 숙제에요. H&K 브랜드의 프리미엄은 지키면서 온라인에 어떻게 안착할 것인가를 가장 고민하고 있습니다.”

고인희 대표는 가장 어려운 시기를 ‘지금’이라고 꼽는다. 무너지는 오프라인 시장에서 빠져나와 온라인 시장에서 발 빠르게 돌파구를 찾는 중이다. 

H&K는 명품 브랜드 세일 온라인숍 ‘파페치(Farfetch)’, 여성 브랜드 명품 편집숍 ‘네타포르테(Net-A-Porter)’ 등 프리미엄 명품 온라인숍에 진출해 글로벌로 뻗어간다는 계획이다. ‘HEI × KOI’는 홈쇼핑을 통해 고객에게 좀 더 가깝게 다가갈 예정이다. 

“변화가 곧 살 길이라고 생각해요. 그러면서도 H&K의 색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겠죠. 사업 다각화를 위해 H&K 뷰티 라인도 론칭했어요. 틴트, 립스틱, 팩트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글로시하면서 여성성이 강한 게 특징이죠.”

좋은 신발은 좋은 길로 인도한다고 한다. 누구보다도 트렌드에 민감해야하는 분야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트렌드를 쫓는 게 아니라 트렌드를 만들어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 늘 변화를 고민하는 H&K 고인희 대표다. 

 

■자료제공 : 노란우산 희망더하기+ (8899.softbook.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