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캠퍼스에 첨단산업단지 만든다
상태바
대학 캠퍼스에 첨단산업단지 만든다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3
  • 승인 2019.04.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산학연 협력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대학 캠퍼스 안에 기업·연구소를 유치하고 주거·복지시설까지 지어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 24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부처는 대학 내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기업·연구소와 주거·복지·편의시설을 짓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캠퍼스 혁신파크에 입주하는 기업·연구소에는 대학의 산학협력 지원과 창업 및 중소기업 지원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기존의 대학 부지를 활용하는 산학협력 사업이 창업보육과 연구 지원 중심이었다면, 캠퍼스 혁신파크는 창업부터 기업 경영·성장까지 전 과정에 걸친 절차를 지원한다.

정부는 성장 가능성이 큰 첨단산업으로 꼽히는 IT(정보통신)·BT(바이오)·CT(문화) 등 분야에 집중해 캠퍼스 혁신파크를 조성할 방침이다.

우선 선도사업 대상으로 대학 2〜3곳을 선정한다. 올해 후보지를 선정해 내년까지 산업단지 지정을 마친 다음, 2022년 준공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에 있는 대학은 이 사업 대상이 아니다.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산업입지법)상 서울특별시에는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지정할 수 없게 돼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켄달스퀘어, 스탠퍼드 과학단지, 독일 하이델베르크 기술단지 등 세계적인 산학연 성공 사례처럼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