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급등에 음식점업 취업자 1년새 10만명 급감
상태바
최저임금 급등에 음식점업 취업자 1년새 10만명 급감
  • 손혜정 기자
  • 호수 2213
  • 승인 2019.04.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산업·직업별 특성 보고서’…저임금 종사자 직격탄

최저임금 급등으로 음식점 등이 영업시간을 줄이거나 인력을 감축한 영향 등으로 지난해 하반기 음식점업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10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경우 월급 200만원 미만을 받는 근로자 비율이 70.2%로 농림어업(73.8%) 다음으로 높았다. 

 

월급 200만원 이상 임금근로자 62.7%

통계청이 지난 23일 발표한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취업자 수는 음식점업이 전년동월과 견줘 최대폭(10만4000명)으로 줄었다. 

이어 고용 알선 및 인력 공급업(-8만5000명), 종합 소매업(-3만7000명), 육상 여객 운송업(-2만8000명) 등의 순이었다. 자동차 산업 구조조정 영향으로 자동차 신품 부품 제조업의 취업자 수도 2만8000명 줄었다. 

최저임금의 인상으로 월급이 200만원 이상인 이들의 비율은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10월 기준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2027만3000명)의 월 임금 비율은 200만〜300만원(29.7%)이 가장 많았다. 이어 100만〜200만원(27.1%), 400만원 이상(16.8%), 300만〜400만원(16.3%) 100만원 미만(10.2%) 등이 뒤를 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0만원 이상 비율은 늘었지만 그 미만은 줄었다. 200만원 이상 비율은 62.7%로 4.4%포인트 상승했지만 100만원 미만은 0.7%포인트, 100만〜200만원은 3.7%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산업대분류별로 분석하면 100만원 미만 비율이 가장 높았던 산업은 농림어업(35.8%)이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28.7%),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2.9%)이 뒤를 이었다.

월 소득 100만〜200만원 비율이 높은 산업은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46.8%), 숙박 및 음식점업(41.5%) 등이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숙박 및 음식점업 종사자 중 100만원 미만과 100만〜200만원의 비율은 각각 0.1%포인트, 4.0%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200만〜300만원 비율은 4.4%포인트 늘었다.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 비율이 높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36.7%),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6.2%) 등 이었다.

 

저임금 취업자가 많은 산업·직업군 타격

77개 산업중분류별 취업자는 자동차를 제외한 소매업(227만명), 음식점 및 주점업(204만2000명), 교육서비스업(187만명) 순으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사회복지서비스업(9만6000명), 전문직별공사업(8만5000명)에서 증가했고, 자동차를 제외한 소매업(-10만6000명), 음식점 및 주점업(-9만3000명) 등에서 줄었다.

남성은 전문직별공사업(109만4000명), 여성은 음식점 및 주점업(131만9000명) 취업자가 각각 가장 많았다. 자동차를 제외한 소매업(-10만6000명), 음식점 및 주점업(-9만3000명) 등에서는 줄었다. 

직업별로는 매장 판매 종사자(-6만3000명), 건설 및 광업 단순 종사자(-4만8000명), 자동차 운전원(-4만명), 식음료 서비스 종사자(-3만8000명) 등의 순으로 많이 줄었다. 민간 소비가 부진한 데다,  상대적으로 저임금 취업자가 많은 산업·직업군이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감소의 타격이 더 컸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부산·대구·인천·대전·경기에서는 자동차 제외 소매업 분야에서 일하는 이가 가장 많았다. 광주는 교육서비스업, 울산은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세종은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강원·충남·충북·전남·전북·경남·경북·제주는 농업이 각각 취업자가 가장 많은 업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