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부진·1인가구 증가로 가구당 씀씀이 쪼그라들었다
상태바
일자리 부진·1인가구 증가로 가구당 씀씀이 쪼그라들었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3
  • 승인 2019.04.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소폭 감소…저출산 지속 탓 교육비 대폭 축소
 

지난해 일자리 부진과 가구원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가구 소득이 줄어들면서 지출도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이 지속해 학령기 자녀를 둔 가구 비중이 감소하면서 교육 지출도 적지 않게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지난 25일 발표한 ‘2018년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를 보면 작년 전국 가구(1인 이상)의 가구당 명목 소비지출(이하 월평균)은 253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0.8% 감소했다.

지출이 감소한 이유는 작년 일자리 상황이 나빠지면서 가처분 소득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가구원 수 감소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통계청 설명이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지난해 2인 이상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1% 안팎이 증가하는데 머물렀고 1인 가구까지 포함하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가구소득의 3분의 2 이상이 일자리 등에 영향을 받는 근로소득이기 때문에 지난해 (좋지 않았던) 고용 상황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항목별 비중을 보면 식료품·비주류음료(14.4%), 음식·숙박(13.8%), 교통(13.7%), 주거·수도·광열(11.2%) 순으로 높았다.  

비중이 높은 순서대로 세부 내역을 보면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 액수는 36만7000원이었다. 육류(5만5000원), 과일·가공품(4만5000원), 채소·가공품(4만원) 순으로 많았다.

음식·숙박에는 35만원을 썼다. 식사비(외식)가 33만6000원으로 대부분이었고, 1만4000원은 숙박비였다. 

교통 지출은 34만9000원이었다. 자동차구입(14만원), 운송기구연료비(10만7000원) 순이었다.

주거·수도·광열 지출은 28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실제주거비(10만7000원), 연료비(8만6000원) 등이 많았다. 오락·문화에는 19만2000원을 썼다. 국외여행 등 단체여행비(6만9000원) 지출이 많았다.

12개 세부 항목 중 가장 지출 증가 폭이 큰 것은 오락·문화(9.8%)였다. 해외여행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운동이나 오락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반면 교육(-7.9%), 교통(-5.5%) 항목에서 감소 폭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