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이어 지자체·기업까지 ‘제로페이’ 간편결제 확산 
상태바
편의점 이어 지자체·기업까지 ‘제로페이’ 간편결제 확산 
  • 이권진 기자
  • 승인 2019.05.0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제로페이 결제’를 할 때 고객이 제시하는 QR코드로 결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정부는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고, 편의점을 시작으로 전국 프랜차이즈, 일반 소상공인으로 확산을 추진키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일부터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의 전국 4만3171개 편의점 가맹 및 직영점에서 모바일 직불결제인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편의점이 0%대의 수수료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됨에 따라 편의점주들은 수수료를 크게 절감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그동안 제로페이의 문제점으로 지적돼온 결제절차도 개선했다. 현재는 고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의 QR코드를 찍고 결제금액을 입력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앞으로 고객이 스마트폰에 QR(또는 바코드)을 생성해 보여주면 가맹점이 이를 POS기기와 연결된 스캐너로 인식해 결제를 하게 된다.

이에 따라 고객은 결제금액을 입력할 필요가 없고, 가맹점은 POS를 통해 제로페이 매출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개선이 이루어진 데에는 편의점 본부의 공존과 상생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있었다. 본부별로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POS개발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한국도로공사와 손잡고 5일부터 대보유통에 위탁운영 중인 25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제로페이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전국에 195개가 있으며 하루에 고속도로를 통행하는 차량은 약 435만대이다. 

이번 25개 휴게소를 시작으로 전국 195개의 모든 휴게소로 확산하고, 휴게소와 더불어 국민들의 이용이 많은 KTX역사(367개)에도 6월말까지 제로페이를 통해 결제가 가능하도록 추진해 시설관리업체와 입점업체 간의 상생과 공존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법인용 제로페이를 시범 도입하면서 지자체 및 민간기업에서도 제로페이 결제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서울시는 시에서 보조금을 받는 민간법인·사업체 등을 대상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업무추진비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서울시는 5월 한달 간 법인용 제로페이 시범운영을 통해 자치구, 투자출연기관의 제로페이 사용을 전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신한은행과 공동으로 공공기관 및 민간법인은 물론 일반 사업체 등에서도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구축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새로 개발된 법인용 제로페이 앱(어플)의 이름은 ‘제로페이 비즈(Biz)’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사용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자영업자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른 지자체나 민간법인 등에서 제로페이 비즈를 사용하고자 하는 경우 개발사인 신한은행과 협력해 시스템 사용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