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가맹점주들 “본사 온라인 판매이익 가맹점과 나눠야”
상태바
화장품 가맹점주들 “본사 온라인 판매이익 가맹점과 나눠야”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7
  • 승인 2019.05.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지난 21일 “(화장품) 온라인주문을 오프라인 가맹점에 적극적으로 연계하는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연 간담회에서 “온라인·모바일 시장 확대 등 유통환경 급변에 따라 직영점과 온라인 매출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가맹점 매출은 하락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 비서관과 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박홍근 을지로위원장, 장대교 중소벤처기업부 상생협력정책과장 등 당·정·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연합회와 협의회는 “가맹점주의 광고판촉비와 영업으로 성장시킨 브랜드에서 나온 수익을 본사가 독점하는 현재 구조는 분쟁증가만 가져온다”면서 “온라인 구매고객을 매장배송과 매장픽업 등으로 가맹점에 직접 연결해 이익을 가맹점에 귀속하는 이익공유정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면세화장품 불법유통과 관련해 “면세품 현장인도제 등을 악용한 불법유통과 탈세를 끊임없이 호소해왔다”면서 “스티커와 스탬프에 의한 현장 인도 면세품 표기, 불법면세품 유통 감독 강화라는 개선방안이 마련됐지만, 면세 표기 의무화 등 추가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맹사업법상 광고판촉비 사전동의권을 도입해 본사가 가맹점주들과의 사전합의를 통해 합리적인 할인정책과 투명한 정산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