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계 빚 1540조…증가폭 둔화했지만 소득보다 빨리 늘어
상태바
1분기 가계 빚 1540조…증가폭 둔화했지만 소득보다 빨리 늘어
  • 이준상 기자
  • 호수 2217
  • 승인 2019.05.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가계 빚이 1540조원으로 집계됐다. 가계 빚의 전기 대비 증가 폭은 6년 만에 가장 낮게 나타났다.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주택 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 빚 증가세는 둔화했으나 여전히 소득보다 빨리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지난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1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으로 전분기 말(1536조7000억원)보다 3조3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은 2013년 1분기에 9000억원 감소한 후 최소치다.

가계신용이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가계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합한 가계 빚을 뜻한다.

가계 빚은 지난해 동기에 비해서는 71조8000억원 늘어나 증가율은 4.9%로 집계됐다. 이는 2004년 4분기 4.7%를 기록한 이후 최저 수준이다. 가계 빚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기준금리가 1.25%까지 내려가고 부동산 규제가 풀린 2016년 4분기 11.6%까지 높아졌다가 점차 둔화해 올해 초까지 계속 줄어들었다.

정부가 가계대출 고삐를 바짝 조이고 주택 매매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 빚 증가세도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0월 말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관리지표로 도입되면서 시중 은행들은 위험대출은 15%, 고위험대출은 10%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도 올해 1분기 14만5000호로 지난해 4분기(21만3000호)보다 6만8000호 줄어들었다. 1분기 아파트 분양물량도 5만3000호로 전 분기(7만2000호)와 비교해 1만9000호 감소했다.

올해 1분기 가계 빚의 지난해 대비 증가세(4.9%)는 낮아졌으나, 지난해 전체 가계소득 증가율(3.9%)과 비교하면 가계 빚이 여전히 소득보다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3.0%보다도 높아 경제 성장세보다도 빨리 늘어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했으나 가처분소득 등 여건에 비해서는 아직 높은 수준”이라며 “금융위가 발표한 지난달 속보치를 보면 입주 물량이 늘며 집단대출이 증가했으며, 향후 가계대출은 집단대출 및 제2금융권 DSR 관리지표 도입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