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전용 보험 출시
상태바
신보,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전용 보험 출시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7
  • 승인 2019.05.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은 국내 주요 6개 은행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7일부터 ‘B2B 플러스보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보에 따르면 이 보험은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이하 외담대)에서 매출채권 미결제로 발생하는 손실을 보장해준다.

외담대는 판매기업이 외상판매 후 매출채권을 담보로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대출상품이다. 

구매기업이 제때 매출채권을 결제하지 못하면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하는 부담이 있어 기업이 연쇄도산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B2B 플러스보험은 매출채권이 결제되지 못하는 경우 발생하는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험금을 지급해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하는 부담을 크게 줄여준다. 

은행 입장에서는 외담대의 상환불능위험을 줄일 수 있어 외담대 대상 기업을 확대하고 대출금리도 내릴 수 있다.

가입 대상은 영업실적 2년 이상이고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신보는 27일부터 기업은행과 시범운영하고서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 등 협약을 맺은 다른 은행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