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노동인력委 “최저임금·근로시간 개선 이끌어낼 터”
상태바
중기중앙회 노동인력委 “최저임금·근로시간 개선 이끌어낼 터”
  • 손혜정 기자
  • 호수 2219
  • 승인 2019.06.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김문식 공동위원장(주유소운영업조합 이사장·윗줄 오른쪽 세번째부터), 주보원 공동위원장(금속열처리조합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오명주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노동인력위원회를 출범하고,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다양한 업종의 대표 23명으로 구성된 노동인력위원회는 오는 2021년까지 2년간 활동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1차 회의에서 위원들은 본격적으로 시작된 최저임금 심의와 반년도 남지 않은 주 52시간 도입 등에 대해 뚜렷한 대책이 없다고 성토했다.

특히 공동위원장을 맡은 김문식 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현재의 최저임금 수준은 영세기업이 도저히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내년도 적용 최저임금 심의에 반드시 기업의 지급능력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공동위원장인 주보원 한국금속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사장도 “주 52시간제는 필요한 인력을 제때 활용하지 못해 중소기업에 회복 불능의 치명타가 될 수 있다”면서 “근로시간 단축의 속도 조절과 보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김문식 공동위원장(주유소운영업조합 이사장·윗줄 오른쪽 세번째부터), 주보원 공동위원장(금속열처리조합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