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유니콘기업 육성 마중물 붓는다
상태바
신보, 유니콘기업 육성 마중물 붓는다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9
  • 승인 2019.06.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 스타트업을 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사진)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미래혁신계획을 밝혔다.

신보는 창업한 지 2년 이상〜10년 이하 기업 중 우수 중견기업이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혁신아이콘기업’으로 선정해 최대 70억원의 보증지원을 해주기로 했다. 또 전담조직을 통해 최대 8년간 보증연계투자, 컨설팅, 판로개척, 민간 투자 유치 연계 등 맞춤형 밀착서비스도 제공한다.

우리나라에 유니콘기업이 8개에 불과할 정도로 혁신생태계가 미흡한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스타트업의 리스크를 적극 부담, 대규모 민간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고 신보는 설명했다. 신보는 이를 위해 올해 혁신아이콘기업을 10개 내외로 선정할 예정이다. 

신보는 이와함께  21만개 기업의 원천 자료를 신용조회사, 은행 등 민간에 개방해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뱅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공유하는 정보는 기본적인 재무·금융정보뿐 아니라 가동률, 전력사용률, 경영자 마인드, 임금 수준, 근로자 숙련도 등 신보가 보증 심사를 하면서 확보한 ‘연성 정보’도 포함됐다.

신보는 또 기업의 미래가치, 성장성을 보증심사에 반영하고 기업의 미래성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매출채권보험과 관련, 보험한도를 현행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하고 가입자격 중 ‘중견기업 진입 3년 내’ 요건을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신보는 상반기 중 문화콘텐츠의 완성보증의 기준을 제정해 하반기에 1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완성보증은 문화상품 제작사가 배급사에 계약 내용대로 완성해 인도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로부터 받은 금전채무를 보증하는 제도다.

고용창출 능력과 고용의 질이 우수한 기업을 우대 지원하는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 보증’을 이달 중 시범 운용하고 내년부터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