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일자리가 최선의 복지다” 추경안 통과 촉구
상태바
이 총리, “일자리가 최선의 복지다” 추경안 통과 촉구
  • 손혜정 기자
  • 호수 2219
  • 승인 2019.06.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3일 “정부는 일자리가 최선의 복지라고 믿는다”며 “일자리 예산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시상식에 참석, “추경안에는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과 고용·산업위기 지역 공공 일자리 지원을 비롯한 일자리 예산이 포함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자리 늘리기는 녹록지가 않다”며 “국내외 경제성장이 감속하고 있는 데다, 세계 경제와 교역도 위축되고 있고, 신기술은 일자리를 늘리기보다 줄이기 쉽다”고 지적했다. 이어 “흔히들 일자리는 기업 같은 민간 부문이 만든다고 말한다”며 “그래서 정부도 올해 일자리 예산의 83.6%를 기업 등 민간에 대한 지원에 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그러나 민간이 아닌 공공부문이 만들 수 있고, 또 만들어야 하는 일자리도 있다”며 “사회 서비스와 공공사업에 따르는 일자리, 취약 계층을 위한 복지형 일자리 등이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공공 일자리 비중은 2013년에 이미 평균 21.3%였지만, 우리는 2017년에 9.0%가 됐다”며 “우리의 공공부문이 일자리를 더 만들만하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인간의 수명은 길어지지만, 직업의 수명은 짧아지고 있다”며 “이제 사람은 일자리를, 기업은 사람을 더 빨리, 더 쉽게 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짧은 시간에 일자리나 사람을 구하는 날을 앞당기기 위해 구직·구인 플랫폼을 시급히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