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핀란드 총리와 회담…미래산업 협력 공감대
상태바
文대통령, 핀란드 총리와 회담…미래산업 협력 공감대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6.12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키로…文대통령 "미세먼지 협력방안 모색"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안티 린네 총리와 회담하고 투자 확대와 스타트업·중소기업·혁신 협력, 차세대 통신·보건·에너지 및 한·EU(유럽연합)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매년 겨울 헬싱키에서 개최되는 스타트업 축제인 '슬러시'(SLUSH)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의 신규벤처투자 3조4천억원, 신설법인수 10만개 돌파, 유니콘 기업 6개 증가 등 최근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린네 총리 "핀란드도 많은 기술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평창 동계올림픽 때 노키아가 5G 이동통신 시범서비스 최초 시연에 성공한 사실을 거론하며 "앞으로도 한국과 더 많은 분야에서 협력을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도 한국의 5G 세계 최초 상용화, 핀란드의 6G 연구 개시 등을 토대로 의료·교통·e헬스·빅데이터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전날 양국 정상회담 계기에 체결된 에너지 협력 MOU(양해각서)를 토대로 신재생·청정 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국가들의 과거 대기오염 해결 경험과 노하우를 청취하는 동시에 양국이 공기질 개선, 미세먼지 대응 등 분야에서 협력할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또 양국 연구기관 간 6G 관련 공동연구, 과학혁신 클러스터 간 자매결연 등으로 양국 과학자·연구원·기술인력이 교류·협력할 토대가 마련된 것을 환영하고 관련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또 작년 양국 간 교역액이 많이 늘었지만 더 발전할 잠재력이 있다면서 최근 동향을 반영해 한·EU FTA(자유무역협정)를 호혜적 방향으로 개선하고, 경제공동위원회·과학기술공동위원회 등 다양한 협의체를 활성화하자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린네 총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협력 분야 외에도 더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이 확대되길 바란다며, 특히 전날 체결한 부산·헬싱키 간 직항로를 신설키로 한 데 대해 "핀란드뿐 아니라 북유럽 교류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브렉시트, 유럽의회 선거 등 유럽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가 올해 하반기 EU 의장국 수임을 축하하고, 핀란드의 리더십 하에 EU가 브렉시트 등 당면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대화·타협으로 통합을 진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고령화 문제에 대해서도 많은 부분을 공감했다.

린네 총리는 핀란드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e헬스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 협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고령화 사회 문제 대처는 국가의 중대한 일로, 한국의 치매국가책임제, 의료지원 확대, 노인일자리 창출 등과 함께 의료산업 빅데이터 구축 등 협력은 양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 관련 문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린네 총리는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핀란드 정부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속해서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기후변화, 순환경제를 통한 지속가능발전, 사이버 안보 등 지역 및 세계적 도전 과제 대응에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순환경제는 경제활동 전반의 자원 생산성을 제고하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품의 생산 단계부터 발생한 폐기물 등을 최대한 재활용해 생산과정에 재투입하는 등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다.

문 대통령과 린네 총리는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지속가능발전을 위해서는 핀란드가 선도적 역할을 하는 순환경제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양국이 관련 경험을 공유하며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