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13일 울산서 대기업 만남 시작…투자 활성화 이끈다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13일 울산서 대기업 만남 시작…투자 활성화 이끈다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6.12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행선지는 SK울산공장…SK·LG·롯데 등 석유화학기업 5∼6곳과 간담회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11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오는 13일 SK에너지의 울산CLX(콤플렉스·Complex)를 방문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현장 방문 후 울산 자유무역 지역관리원에서 석유화학업계 관계자와 만나 간담회를 한다.

간담회에는 SK·LG·롯데 등 대기업 계열 석유화학 업체가 참석해 투자 애로 사항을 홍 부총리에게 전할 예정이다.

이번 현장 방문은 홍 부총리가 예고한 '업종별 대기업 만남'의 시작이다.

그는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5∼6개 업종별로 기업 투자와 관련해 대기업을 만날 것"이라며 "첫 번째는 석유화학 업종"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홍 부총리가 대기업을 만나는 이유는 경기 하방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서 기업 투자의 물꼬를 트기 위해서다.

홍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경제관계장관 간담회에서 "현 경제 상황을 반등시키기 위해서는 기업 투자를 살려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이 급선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가 첫 방문지로 택한 울산CLX는 SK에너지가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2천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곳이기도 하다.

기재부 관계자는 "석유화학 업종 관련 기업이 거의 참석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추후 만날 업종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자동차와 유통 업계가 거론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