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AI 플랫폼 구축에 3년간 258억 투입
상태바
신약 AI 플랫폼 구축에 3년간 258억 투입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9.06.1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후보물질과 약물 부작용 등을 찾아내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정부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 258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AI 플랫폼이 개발되면 신약개발 기간이 15년에서 최단 7〜8년 정도로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에는 인공지능 및 신약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6개 연구팀과 운영 관리기관이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는 “1조원 이상의 연구개발(R&D) 비용과 15년에 달하는 연구 기간이 국내 제약사에겐 신약개발의 진입장벽이 돼 왔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 중 하나로 인공지능 활용이 대두되는 데 정부가 이런 플랫폼 개발을 지원키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용 인공지능 플랫폼이 구축된다. 연구에는 주식회사 아론티어, 중앙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화여대 등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