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계기 정부 대책 발표에 강관주 강세
상태바
'붉은 수돗물' 계기 정부 대책 발표에 강관주 강세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6.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 등으로 정부가 상하수관, 통신구 등 사회 기반시설 관리에 4년간 32조원가량을 투자하기로 방침을 세운 데 따라 강관 업체들의 주가가 19일 장 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5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주철관은 전날보다 4.41% 오른 1만1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문배철강도 3.38% 오른 3360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한국주철관은 수도용, 가스 배관용 강관을 생산하는 업체이며 문배철강은 강관용 강판을 만드는 철강업체다.

앞서 정부는 인프라시설 안전 강화 차원에서 앞으로 4년간 32조원을 들여 통신구(통신선이 깔린 지하도·관), 상하수관, 전력구(전력선이 깔린 지하도·관) 등 낡은 시설물을 정비하고 체계적 관리 체계를 갖춘다는 내용의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전날 국무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말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와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 등 낡은 기반시설로 인해 사고가 잇따르자 정부가 장기적 해법으로 내놓은 대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