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 뱅크’…출시 1년만에 400건 넘는 성과
상태바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 뱅크’…출시 1년만에 400건 넘는 성과
  • 이준상 기자
  • 호수 2221
  • 승인 2019.06.2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별 검증된 전문가를 중소기업과 연결해주는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가 출시 1년 만에 400건 이상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휴넷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탤런트뱅크는 산업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 요구사항에 따라 연결해 필요한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매칭 플랫폼으로, 휴넷이 지난해 7월 출시했다. 

탤런트뱅크는 기업이 필요에 따라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긱 경제(Gig Economy)’에서 비롯됐다. 기업은 필요한 시점에만 인력을 고용할 수 있어 채용과 비용 부담을 덜 수 있고, 전문가는 조건이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탤런트뱅크는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엔지니어링, 정보기술(IT) 등 10개 세부 분야로 구성됐다.

휴넷은 “탤런트뱅크 출범 1년간 1000여명의 시니어 전문가 풀을 확보했고, 400건 이상의 전문가와 기업 간 프로젝트가 성사됐다”고 밝혔다. 특히 재의뢰율이 60% 이상이라고 전하면서, 채용에 따른 높은 고정 비용을 해소해 중소기업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자체 평가했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시니어 전문가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비용이 수억 원 발생하지만, 은퇴 나이는 빨라지고 있다. 또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공유경제 시대에 맞게 100만명의 시니어 전문가를 확보해 10만개 기업에 연간 100만개의 일자리 매칭을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