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미래준비 ‘3중고’ 갈수록 심화
상태바
국내기업, 미래준비 ‘3중고’ 갈수록 심화
  • 김재영 기자
  • 호수 2221
  • 승인 2019.06.2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샌드위치 현상 심화, 신기술 활용 애로, 미래 수익원 부재 등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제조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우리 기업의 미래준비 실태 조사’ 결과를 통해 “대외경쟁력은 악화일로이고 4차산업혁명을 활용한 신사업도 잘 진척되지 못하고 있어 성장 원천이 고갈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샌드위치 현상과 관련한 조사결과 전체 응답기업의 41.3%가 국내 기업이 신흥국과 경쟁력이 비슷하거나 뒤처진다고 답했다. 이는 2010년 조사에서 응답한 비율(10.4%)의 4배 수준이다.

신흥국보다 앞선다고 생각하는 기업도 그 격차가 ‘3년 이내’(31.6%)라는 응답이 ‘5년 이내’(18.5%)와 ‘5년 이상’(8.6%)을 합한 응답(27.1%)보다 많았다. 반면 선진국보다 뒤처진다는 응답은 전체의 61.2%에 달해 10년 전(41.3%)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4차산업혁명 신기술 활용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절반 가까운 48.0%가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적극 활용 중이라는 응답은 6.0%에 불과했다.

정부의 신기술 활용 지원 정책이 충분한지에 대해서는 △규제완화(62.9%) △인력양성(62.7%) △연구개발(R&D)지원(59.4%) △벤처·창업지원(50.6%) 순으로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미래 수익원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의 66.9%가 신사업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신사업을 확보했다고 답한 33.1%의 기업 가운데서도 아직은 ‘추진 중’이라는 기업이 72.2%였다. 수익원 발굴에서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시장 형성 불투명’(41.0%)을 꼽았고, ‘자금 부족’(21.7%), ‘기술력 부족’(17.3%), ‘규제 장벽’(16.3%)이 뒤를 이었다.

현재 주력사업이 향후 얼마동안 주요수익원이 될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체 기업 가운데 26.9%가 현재 주력사업이 향후 5년까지만 주요 수익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경제와 사회의 선순환 관련 질문에는 ‘경제 양극화와 사회적 대립이 서로 엉켜 양자 발전이 모두 정체된 상태’라는 응답이 83.6%로 선순환하고 있다는 응답(16.4%)의 5배에 달했다.

선순환 복원을 위해서는 정부의 대안 마련과 리더십 발휘(95.6%), 보수와 진보의 소통(94.9%),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의 기업 격려(94.2%)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들은 신기술과 혁신적 아이디어로 다양한 사업 모델 개발에 도전하고 정부도 새로운 기회와 시장을 만드는 쪽에 힘을 실어주는 방향으로 제도와 플랫폼을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