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제 성장엔진 ‘제조업 르네상스’ 전폭 지원
상태바
文대통령, 경제 성장엔진 ‘제조업 르네상스’ 전폭 지원
  • 김재영 기자
  • 호수 2221
  • 승인 2019.06.2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전 선포식서 강력 혁신 천명…스마트공장 현장 방문해 임직원 격려도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안산 동양피스톤에서 양준규 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 후 제조혁신기업 현장을 보기 위해 이 업체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경기도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경제 성장엔진으로 불리는 제조업을 강력히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4대 제조강국, Made in Korea’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정부가 수립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전략’을 통해 제조업을 속도감 있게 혁신하고 우리 경제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전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2030년까지 세계 4대 제조강국에 진입한다는 목표와 함께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현 25%에서 30% 이상으로 높이고 세계 일류기업 수를 두 배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한 추진전략으로 △산업구조 혁신 가속화 △신산업 육성 △산업생태계 전면 개편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 역할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시장 점유율 1~5위 기업과 향후 7년 내 5위 이내 진입이 가능한 차세대 일류기업의 대표 90여명이 참석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사회로 각 기업의 제조 혁신 사례를 소개하는 패널 토크 순서도 마련됐다.

조선기자재 업체인 테크로스, 섬유 업체 휴비스, 반도체장비 업체인 고영테크놀러지, 화장품 업체인 한국콜마, 철강 업체인 포스코강판의 대표들은 혁신 사례는 물론 제조업 혁신을 위한 정책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비전 선포식에 앞서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내 공장을 방문해 스마트제조 관련 핵심기술 시연을 참관했다.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스마트공장 고도화 기술을 실제 공장에 적용하기 전에 실증해보는 글로벌 표준 기반의 테스트 베드다.

이어 인근의 제조혁신 모범 현장인 동양피스톤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생산 현장을 시찰했다. 동양피스톤은 세계 4위의 자동차 피스톤 제조기업으로 현대, 기아, BMW 등 국내외 완성차 업체에 제품을 납품하는 업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