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회의 앞두고 관망세…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마감
상태바
G20 회의 앞두고 관망세…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마감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6.2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25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0.3원 내린 1156.2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일 대비 1.5원 내린 1155.0원으로 출발한 환율은 장중 내내 약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장중 한때 2원 넘게 내리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 낙폭을 줄였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라 약달러 기조가 유지되면서 전날까지 최근 5거래일 사이 30원이나 내렸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이미 반영된 가운데 이날은 미중 무역 갈등의 방향성을 점칠 수 있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28∼29일)를 앞두고 관망세가 펼쳐진 것으로 보인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연준의 금리 인하 시그널이 이미 반영된 가운데 이제는 관망세를 보인 것 같다"며 "세계 경제가 둔화하고 이에 따라 환율이 하방 압력을 받는 것은 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세계 경제 개선 없이 환율이 계속 하락하기에는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80.86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76.47원)보다 4.39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