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워라밸’지키는 강소기업에  최대 7천만원 지원
상태바
서울시, ‘워라밸’지키는 강소기업에  최대 7천만원 지원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2
  • 승인 2019.07.0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을 갖춘 회사 154곳을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해 2년간 기업별로 최대 7000만원의 근무환경개선금을 지원한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선정 기업은 2년 안에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34세 청년을 신규로 정규직 채용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여성이나 시의 취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년을 채용하면 우대받는다. 

인력이 부족해 육아휴직이 쉽지 않았던 선정 기업에는 시가 청년 인턴을 최대 23개월간 배치해 육아휴직자의 업무 공백을 채울 수 있도록 한다. 

시는 공공기관의 각종 우수기업 인증을 받았던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한 뒤 정규직 비율, ‘서울형 생활임금’인 월 212만1000원 이상 지급 여부, 일·생활 균형, 복지 수준 등을 따져 선정 절차를 진행했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2016년 선정을 시작했으며 올해 뽑힌 기업을 포함해 총 532개 업체가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