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일으켜세운 '불닭',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상태바
삼양식품 일으켜세운 '불닭',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0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 전체 영업이익 670% 폭증…전성기 도래 일등공신
삼양식품 '불닭' 시리즈 [삼양식품 제공]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히트 상품 '불닭볶음면'을 필두로 한 삼양식품 '불닭' 브랜드 누적 매출이 출시 7년 만에 1조원을 넘어섰다.

삼양식품은 2012년 4월 출시 후 연간 75억원에 그쳤던 이 브랜드의 매출이 2016년 1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2825억원에 달해 누적 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삼양식품은 "2012년 1억원을 밑돌았던 수출액은 매년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해 2017년부터는 내수 판매를 앞지르는 등 수출 증가세가 두드려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불닭 브랜드가 성공한 열쇠는 '중독적인 매운맛'과 '다양한 확장 제품'에 있다면서 "1년간 매운 소스 2t과 닭 1200마리를 투입해 만든 불닭볶음면은 중독성 강한 매운맛으로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퍼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유튜브 등 SNS에서 불닭볶음면 매운맛에 도전하는 네티즌들의 '파이어 누들 챌린지(매운 면 먹기 도전)' 활동이 확산하면서 국내외 인기가 치솟았다.

불닭볶음면 외에도 '까르보불닭볶음면'은 3개월 만에 3600만개가 팔려나갔고, '불닭떡볶이'는 편의점에서만 3개월에 100만개가 팔렸다.

최근 한정판으로 선보인 '핵불닭볶음면 미니'는 1만2000 SHU에 달하는 맵기에도 한 달 여 만에 100만개가 판매됐다.

삼양식품은 불닭 브랜드의 인기에 힘입어 매년 창립 이래 사상 최고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

2015년 3000억원을 밑돌던 매출은 지난해 4693억원으로 올라왔고, 영업이익 역시 71억원에서 551억원으로 670%나 껑충 뛰었다.

수출액도 2017년 1억 달러(약 1150억원)에서 지난해 2억 달러(약 2301억원)로 갑절로 뛰었고, 2년 연속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불닭 브랜드는 현재 76개국에 팔려나가 삼양식품 해외 매출 가운데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누적 판매량은 18억개가 넘는다.

삼양식품은 "불닭 브랜드는 국내외 탄탄한 수요를 토대로 연 매출 3000억원에 육박하는 메가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간편식 제품군 확대와 해외 생산기지 설립 추진 등으로 또 다른 성장 동력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