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中企 66% “올해 여름휴가비 지급 못한다”
상태바
부산 中企 66% “올해 여름휴가비 지급 못한다”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3
  • 승인 2019.07.0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여름 부산지역 중소기업 3곳 중 2곳은 휴가비를 지급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회장 김병수)가 부산지역 중소기업 134곳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계획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업체의 65.7%가 올해 휴가비를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휴가비를 지급하겠다는 기업은 22%에 그쳤고, 12%는 휴가비 지급 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했다고 답했다.

휴가비 지급 계획이 없는 기업들은 서면 응답을 통해 ‘수출 및 내수경기 부진’ ‘최저임금 인상 여파’ 등으로 휴가비를 지급할 여력이 없다고 답했다.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의 휴가비 규모는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205만원까지며, 평균 휴가비는 48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휴가 시기는 8월 초 66%, 7월 말 15%, 7월 말〜8월 초 7%, 계획 없음 4% 등이다.

조사대상 중소기업의 약 96%는 여름휴가를 실시할 계획이며 평균 휴가 일수는 3.3일로 나타났다. 이들 중 90%는 여름휴가 일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동일하다고 답했다. 8%는 늘었다고 답했고, 2%는 줄었다고 응답했다.

휴가 일수가 늘어난 주된 이유로는 ‘일감 부족에 따른 가동률 저하’가 가장 많이 꼽혔다. 뒤이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 절감 필요’ ‘연차 소진’ ‘복지제도 개선’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휴가가 줄어든 이유로는 ‘담당 인력 대체 어려움’ ‘경영 환경 악화에 따른 복지제도 축소’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