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치료, 충분한 숙면을 취해야 피부 건선도 회복돼
상태바
건선치료, 충분한 숙면을 취해야 피부 건선도 회복돼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1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선은 체내 면역체계 교란으로 피부 증상이 발생하는 만성 난치성 질환이다. 악화와 호전을 반복해 붉은 반점과 하얀 각질층이 지속적으로 형성되며 신체의 일부분 혹은 전신에 걸쳐 증상이 나타나 일상생활에 불편과 고통을 유발하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와 양지은 박사는 최근 대한한의학회지에 ‘불면 증상을 동반한 건선 환자 치료법’ 논문을 발표하고 불면 등의 수면장애가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논문에 따르면 불면증으로 처음 건선이 생기거나 악화된 환자에게 불면과 건선을 개선하는 건선 치료제를 처방하자 건선 증상이 호전됐다.

또한 실제 건선 환자의 임상례를 보면 불면을 앓고 있을 때 불면 지수(ISI SCORE)가 27이었지만 치료 후 2로 건선 중증도 지수(PASI SCORE)가 치료 전 15에서 치료 후 1로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훈 박사는 “불면 등의 수면장애가 지속되면 면역력이 저하되고 건선 원인으로 이어지게 된다”며 “이러한 건선 환자에게는 면역력을 올리고 올바른 수면 습관을 갖는 것이 건선 치료에도 좋은 결과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선은 다양한 건선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치료를 위해서는 전문가와 상의해 신중하게 치료방법을 선택하고 꾸준하게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며 더불어 불면 등의 건선을 악화시킨 환경 요인을 찾아 개선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지은 박사는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건선환자라면 치료를 위해 자신의 평상시 수면 환경을 살펴보고 교정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수면을 방해하는 너무 높은 베개나 잠자기 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의 전자기기 사용은 피하고 교대 근무로 수면 시간이 불규칙하다면 암막 커튼을 사용해 햇빛을 차단해주는 것도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박사는 “건선은 체내 면역체계의 교란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적극적인 치료에 적절한 생활 관리가 더해진다면 충분히 완화될 수 있는 질환으로 미리 치료를 포기해 증상을 방치 하는 것보다 지금부터라도 건선을 극복하기 위해 자신에게 잘 맞는 치료법을 찾아 치료를 시작하길 권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