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45% 줄어…일본은 51%↓
상태바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45% 줄어…일본은 51%↓
  • 이권진 기자
  • 호수 2224
  • 승인 2019.07.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한국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글로벌 투자 위축세 등의 영향으로 급감했다. 특히 최근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 ‘횡포’를 부리고 있는 일본의 투자액은 51.2% 급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98억7000만달러(약 11조6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7.3% 감소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는 45.2% 감소한 5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이번 실적은 신고와 도착기준 모두 10년 평균 실적치(각각 84억5000만달러, 52억2000만달러)를 웃돌아 장기적인 상승추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일본의 투자 감소가 눈에 띈다. 일본의 대한국 투자는 신고기준으로는 전년 대비 38.5% 감소한 5억4000만달러, 도착기준으로는 51.2% 감소한 3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020 도쿄올림픽 준비 등 국내투자에 집중하는 바람에 한국 투자에 대한 관심도가 저하됐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최근의 수출규제 조치를 앞두고 투자규모를 선제적으로 줄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는 부가가치와 기술집약도가 높은 첨단기술·신산업 분야에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특징을 보였다. 제조업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첨단소재 분야에 대한 투자가 지속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한국 바이오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