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61개사 유턴…‘탈중국’업체가 56곳 차지
상태바
5년간 61개사 유턴…‘탈중국’업체가 56곳 차지
  • 이권진 기자
  • 호수 2224
  • 승인 2019.07.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61개 기업이 해외에서 국내로 유턴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트라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달까지 해외 공장을 국내로 이전한 유턴기업은 모두 61개사로 집계됐다.

복귀 이전 진출 국가는 중국이 56개사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3개사, 방글라데시와 캐나다 각 1개사였다. 기업 규모는 중소기업 59곳, 중견기업 2곳이었다.

업종은 전자 12개사, 주얼리 11개사, 기계 7개사, 신발 6개사, 금속·자동차 각 5개사, 섬유 3개사, 기타 12개사다.

한국에 돌아온 후 가장 많은 15개사가 전북에 자리 잡았고 부산 10개사, 경기 9개사, 경북 7개사 등이 뒤를 이었다.

앞선 코트라 조사에서 해외 진출기업은 국내 복귀를 고려하는 주된 요인으로 해외 현지 인건비 상승 등 경영환경 악화(87.8%·복수응답), 한국의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및 브랜드 효과(53.6%), 우수인력 활용(26.8%) 등을 꼽았다.

최근 대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유턴기업 간담회’에서 국내로 복귀해 조명 생산 공장 신설과 자동화 설비투자를 준비 중인 A사는 “인건비 상승, 구인난 등으로 현지 경영여건이 계속 나빠지는 와중에 한국 FTA 관세 혜택과 ‘메이드인코리아’ 브랜드를 활용해 미국과 유럽시장을 개척하고자 돌아왔다”고 말했다.

올해 국내 복귀 기업으로 선정돼 자동차부품 생산 공장 증설을 준비 중인 B사는 해외사업장 철수 과정에서 느낀 어려움을 호소했다.

B사 관계자는 “해외 공장 청산과 양도는 민감한 사안을 철저한 보안 하에 처리해야 하는 어려운 과정”이라며 정부와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