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신도심 상가 '텅텅'…경영난 못 버틴 45건 경매로
상태바
세종시 신도심 상가 '텅텅'…경영난 못 버틴 45건 경매로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7.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잉 공급에 높은 임대료로 상가 공실률 32.1%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공급 과잉 등에 따른 상가 공실 문제가 세종시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경영난을 버티지 못한 상가들이 속속 경매로 넘어가고 있다.

18일 경매정보를 제공하는 굿옥션에 따르면 정부종합청사가 들어선 세종시 신도심(행복도시)권 근린 상가 45건이 경매에 나왔다.

경매는 이달 18일·24일, 8월 12·14일 각각 진행된다.

고운동 한 건물 1층 4개 물건은 감정가가 17억8800만원에 이르지만 모두 3차례 유찰됐다.

최저입찰가는 감정가 34%인 6억1천300여만원에 불과한 상황이다.

새로 나온 2개 물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2차례 유찰되면서 최저입찰가는 감정가 49%에 형성돼 있다.

준공해도 주인을 찾지 못하는 빈 상가가 늘어나는 데다 개업해도 경영난을 겪으면서 상가가 경매로 넘어가는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

아름동과 소담동 등 일부 지역에서는 건축주가 공사대금을 주지 못해 시공업체가 대금 지급을 요구하며 유치권을 행사하는 모습도 목격된다.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상가 분양이나 임대가 안 되다 보니 공사비를 마련하지 못하는 것이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높은 관리비와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점주들이 경매나 공매로 넘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 지속할 것"이라며 "결국 상권 활성화를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세종시 상가 공급 과잉 문제는 행정 당국 조사에서도 나타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지난해 6월부터 시작한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 결과 올해 1분기 기준 행복도시 상가 공실률은 32.1%로 나타났다.

10곳 중 3곳이 넘게 비어 있는 것이다.

상가공실 원인으로는 도시 건설 초기 과도기적 현상과 일부 생활권 상업용지 조기 공급 및 일부 아파트 상가 과다 공급, 실수요보다 임대 수익 기대 투자로 인한 고분양가·높은 임대료 형성, 소비 형태 및 사회변화 등 다양하게 분석됐다.

일반 시민·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높은 임대료, 상가 과다, 주차시설 부족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정부 부처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금요일부터 서울이나 인근 도시로 빠져나가는 현상도 상권 침체를 부추기고 있다.

상점들은 개업과 폐점을 되풀이하고 있다.

일부 건물주는 일정 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트프리' 조건을 내세우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는 상업용지 공급을 조절하고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행복도시 상가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지만 얼마나 효과를 볼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