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에 2969억원 투자
상태바
LH,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에 2969억원 투자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5
  • 승인 2019.07.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동반성장위원회와 지난 16일 경남 진주 본사 사옥에서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LH는 이번 협약으로 오는 2021년까지 공공기관 최대 규모인 2969억원을 투자해 협력 중소기업을 위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임금 격차 해소에 나설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중소기업의 내일채움공제 가입, 인력채용, 근로자 전용주택 공급 등 임금복리후생에 125억원을 투자하고, 공동기술개발, 금융보증 등 임금지불능력 제고에 244억원, 저리 운영자금으로 2600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문제를 완화하는 것도 공공분야 최대 발주 기관인 LH의 사명”이라며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견실한 성장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