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AI 개발역량 강화 나서…경력직 대대적 상시채용
상태바
현대차, AI 개발역량 강화 나서…경력직 대대적 상시채용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7.2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AI 전담조직 '에어센터' 설립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 원천 기술력 확보를 위해 대대적인 인재 채용에 나선다.

현대차의 AI 전담 연구조직인 에어랩은 채용 공고를 통해 음성 사용자 경험과 AI 플랫폼, 음성 인식, 영상 인식, 자연어 처리, 데이터 엔지니어링, AI 모빌리티, AI 트렌드 분석 등 AI 관련 8개 분야에서 경력직 상시 채용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가 AI 분야를 세분화해 각각의 직무 특성에 맞춰 경력직 상시 채용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집 대상은 분야별 2∼5년 경력자로 연말까지 상시 채용을 유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또 외부 AI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영입하기 위한 다양한 채용 정책도 함께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외 유수의 AI 콘퍼런스에 참여하고, 다음 달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현대차 글로벌 톱탤런트 포럼을 통해 해외 인재 영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AI 분야에서 저명한 대학원과의 산학협력 과제를 확대하고, AI 리더들이 직접 찾아가는 기술 워크숍과 채용 설명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AI 분야 인재 영입에 나서는 것은 치열한 미래차 개발 경쟁에서 앞서나가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AI 기술이 필수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말 AI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에어랩을 세우고 네이버랩스 출신 김정희 상무 등 주요 리더급 인재들을 영입한 바 있다.

에어랩은 업무의 혁신성과 신속성을 고려해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가 아닌 서울 강남역 인근에 있는 공유형 사무실에 자리했다.

현대차는 하반기 중 미국 실리콘밸리에 AI 전문 연구조직인 '에어센터'를 추가로 설립하는 등 AI 분야에 대한 전략 투자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