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 中企에 금융지원 강화
상태바
자금난 中企에 금융지원 강화
  • 하승우
  • 승인 2004.03.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재난, 폭설 등에 따른 중소기업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정책자금이 추가로 조성되는 등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강화될 전망이다.
중소기업청은 지난 18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업은행 등 6개 시중은행장,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기청은 탄핵정국으로 인한 금융불안 심리를 안정시키고 원자재난, 폭설 등에 따른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2조4천억원 규모로 조성된 정책자금을 조기에 집행하고 3천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조성하는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키로 했다.
중기청은 이밖에 `중소기업 금융동향 점검반’을 구성해 중소기업 금융동향을 점검하고 납품대금결제 지연 등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조사와 시정조치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설비투자 활성화를 위해 4조원의 시설자금을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에 1조3천억원, 고용창출 효과가 가장 큰 유망서비스업종에 1조원, 원자재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원자재 구매자금 6천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출입은행도 원자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 대해 특별자금 2천억원을 지원하는 등 연말까지 총 2조4천억원을 방출할 계획이라고 최근 발표했다.
수출입은행은 원자재 특별자금 이외에 △수출 지원 자금 1조8천억원 △해외 투자 지원 자금 2천억원 △수출 보증 2천억원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