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금 50억달러’합의 후 신개념 보안 툴 개발 가속
상태바
‘제재금 50억달러’합의 후 신개념 보안 툴 개발 가속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26
  • 승인 2019.07.2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동향] 개인정보보호 강화 나선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보호 강화에 나선다. 이는 페이스북이 미 당국에 50억 달러 제재금을 내기로 합의 한 뒤 나온 조처다.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최대 8700만명에 달하는 개인정보가 페이스북을 통해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누출됐다. 

이 같은 사실이 지난해 발각되면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와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를 벌여 왔다. 최근 조사를 마친 FTC는 페이스북에 50억 달러에 달하는 제재금을 부과했다. FTC는 제재금 부과 외에 이용자 개인정보 취급에 관한 규제도 포함시켰다.

이와는 별도로 페이스북은 SEC와도 합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현지시간) SEC는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보호 정책과 관련한 리스크를 주식 투자자들에게 충분히 공개하지 않은 사안과 관련해 합의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합의에는 페이스북이 1억 달러가 넘는 과징금을 낸다는 조건이 포함됐다. 

페이스북에 대한 SEC의 제재는 개발자와 제삼자가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정보를 허락 없이 혹은 페이스북 정책을 위반해 취득할 수 있다는 사실을 투자자들에게 제대로 경고하지 않았다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부 기관의 조사와 제재안이 나온 뒤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주커버그는 시장 분석가들에게 “앞으로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중요한 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석가들과의 통화에서 “이제 페이스북은 제품과 비즈니스 측면에서뿐만 아니라 규제 측면에서도 분명한 진전을 이룰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페이스북은 FTC와의 합의에 따라 이사회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구성했다. 페이스북은 또한 제품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미셸 프로티를 ‘최고개인정보책임자(Chief Privacy Officer)’로 임명했다.

주커버그는 페이스북이 데이터를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검토하기 위한 새로운 툴을 개발하고 있으며, 페이스북 개발자들의 데이터 접근 방식을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마크 저커버그는 분기마다 페이스북이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있다는 확인서를 FTC에 제출해야 한다. 만약 저커버그가 FTC에 제출하는 확인서에 허위 진술을 기재하면 형사 및 민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앞으로 페이스북은 사용 후 삭제 메시지, 암호화, 데이터 휴대성 등의 기능을 포함한 개인정보 보호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중대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점은 투자자들에게는 다른 고민을 안겨준다. 

페이스북 최고재무 책임자인 데이비드 웨너는 “이러한 노력은 컴플라이언스 프로세스, 인력 및 기술 인프라에 상당한 투자를 요구한다”며 “이 때문에 기존 제품 개발 프로세스 중 일부는 더욱 어렵고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비용이 많이 들 것”이라고 투자자들에게 경고했다.

페이스북은 올해 지출이 지난해에 비해 61%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중 50억 달러에 달하는 제재금이 16%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동사는 페이스북은 투자자들에게 4분기와 2020년에는 “광고와 관련된 역풍과 불확실성 때문에 현저한 수익 감소”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2분기 페이스북 매출은 지난해 대비 28%증가한 169억달러를 기록했다. 페이스북을 활용하는 일간 및 월간 인구는 8%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하제헌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