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에 달러선물ETF '날개'…올들어 수익률 최고 16%대
상태바
강달러에 달러선물ETF '날개'…올들어 수익률 최고 16%대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8.07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미국 달러화 강세가 이어지면서 달러선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가 고수익을 내고 있다.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5일 기준 달러선물 레버리지 ETF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최고 16%대에 달했다.

달러선물지수를 기초로 삼는 달러선물 ETF는 달러화 가치가 오를수록 수익률이 상승한다. 특히 레버리지 상품은 지수 상승 폭의 2배 수익률을 낼 수 있다.

상품별로 보면 '삼성KODEX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과 '미래에셋TIGER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달러-파생형)'은 각각 연초 이후 16.88%의 수익률을 올렸다.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합성)'도 같은 기간 수익률이 15.79%에 달했다.

레버리지 상품이 아닌 일반 달러선물 ETF 중에서는 '삼성KODEX미국달러선물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8.75%),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8.67%) 등의 성적이 우수한 편이다.

같은 기간 국내주식 ETF의 평균 수익률(-3.48%)을 크게 웃도는 성과다.

반면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면 수익을 내는 달러선물 인버스 ETF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인버스2X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합성)'(-15.21%), '미래에셋TIGER미국달러선물인버스2X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달러-파생형)'(-14.72%), '삼성KODEX미국달러선물인버스2X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미국달러-파생형]'(-14.65%) 등 상품은 연초 이후 10% 이상의 손실을 냈다.

미중 무역전쟁 확전, 일본의 2차 경제보복, 위안화 약세 등이 겹치면서 지난 5일 원/달러 환율은 2년 7개월 만에 1200원을 돌파했다.

미국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후 5일 중국 위안화 가치는 11년 만에 시장의 심리적 지지선인 달러당 7위안 선을 넘었다.

이에 미국 재무부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도 번지고 있다.

이영화 교보증권 연구원은 "중국이 고율관세 부과 충격을 상쇄하기 위해 위안화 약세를 용인하는 등 대응에 나섰고,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양국 간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무역갈등 격화로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한국 경제는 일본과의 무역갈등까지 겹쳐 성장 기대감이 약화됐다"며 "원/달러 환율은 당분간 1200원을 상회하는 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