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성능"…삼성, 차세대 서버용 SSD·D램모듈 양산
상태바
"역대 최고 성능"…삼성, 차세대 서버용 SSD·D램모듈 양산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8.0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D 2세대 EPYC 프로세서 지원…신규 서버에 탑재 예정
삼성전자 서버용 고용량 D램 모듈 <삼성전자 제공>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삼성전자는 차세대 서버용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와 D램 모듈에 대한 양산 체제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고성능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 SSD인 'PM1733'은 초당 8000MB(메가바이트)의 '연속읽기' 속도 등을 구현한 제품으로, 기존 제품보다 성능이 2배 이상 향상됐다.

이 제품은 2가지 타입으로 생산되는데, 각각 30.72TB(테라바이트)와 15.36TB 용량이다.

이와 함께 새로 양산에 돌입한 고용량 D램 모듈은 서버용 메모리로 많이 사용되는 'RDIMM(Registered dual in-line memory module)'과 이보다 처리 속도를 더 높인 'LRDIMM(Load-reduced dual in-line memory module)'이다.

8Gb(기가비트)와 16Gb DDR4 D램을 활용해 최대 256GB 용량의 모듈을 구성하며, 이를 활용하면 CPU(중앙처리장치)당 최대 4TB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PM1733'과 고용량 D램 모듈은 미국 AMD의 2세대 EPYC 프로세서(7002)와 함께 신규 서버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한진만 전무는 "AMD와 함께 차세대 서버에 탑재될 최신 프로세서와 메모리, 스토리지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양산되는 SSD와 D램 모듈은 새로운 표준을 적용한 신규 데이터센터 구축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