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45% 위기관리 수준 ‘초보’
상태바
국내기업 45% 위기관리 수준 ‘초보’
  • 없음
  • 승인 2002.11.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기업의 위기관리 수준은 극히 초보단계에 있으며 대부분 기업이 위기관리의 중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전담부서 설치 등과 같은 실질적인 대책마련에는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2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국내기업과 외국계기업의 위기관리 실태 및 대응방안’에 따르면 국내기업의 경우 조사 대상 업체의 44.7%가 현재 ‘전혀 위기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해 약 2개사중 1개사꼴로 위기에 완전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반해 외국계 기업은 단지 13.2%만이 위기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 국내기업과 대조를 보였다.
또 위기관리 전담조직을 가동하고 있는 경우도 외국계기업은 28.0%에 달한 반면 국내기업은 4.6% 수준에 그쳐 실질적인 위기관리 수준에 있어서도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이 경험한 위기 유형으로는 국내기업의 경우 ▲급격한 환율변동에 의한 환차손(28.8%) ▲잘못 예측된 자금조달 및 운영계획(15.2%) ▲클레임에 의한 금전적 손실(10.6%) 등을 지적했다.
반면 외국계기업의 경우 ▲급격한 환율변동에 의한 환차손(54.4%) ▲클레임에 의한 금전적 손실(23.5%) ▲경영환경분석 오류(19.1%)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