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납세 불복소송 패소액 2년 연속 1조원 넘겨
상태바
국세청 납세 불복소송 패소액 2년 연속 1조원 넘겨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8.1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원 이상 고액소송 패소율 40%…국회예산정책처 분석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납세자가 과세에 불복해 제기한 행정소송 결과 국세청이 패소한 가액이 2년 연속 1조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액사건에서 지는 비율이 갈수록 높아져 작년 100억원 이상 고액사건의 패소율이 40%를 넘겼다.

14일 국회 등에 따르면 국회 예산정책처는 최근 발간한 기획재정위원회 '2018 회계연도 결산 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하고 "고액 소송에 대한 패소율이 높아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예정처는 매년 국회 결산 심사를 앞두고 지난 회계연도에 대한 결산 분석 보고서를 발간한다.

예정처에 따르면 납세자가 과세처분에 불복해 제기한 소송 중 작년 확정된 사건은 1469건이며 이 중 국가가 전부 또는 일부 패소한 사건은 170건(11.5%)이다.

판결가액으로 봤을 때 전체 선고된 가액은 4조11억원인데 국세청이 패소한 가액은 1조6024억원(26.6%)이었다.

국세청 패소 가액은 2015년 6266억원에서 2016년 5458억원으로 다소 낮아졌으나 2017년 1조960억원으로 껑충 뛴 데 이어 지난해에도 1조원 선을 넘겼다.

특히 고액 사건의 패소율이 소액 사건보다 월등히 높았다.

지난해 2000만원 미만 소액 사건의 패소율은 건수 기준으로 4.7%에 불과했으나 100억원 넘는 고액 사건의 패소율은 40.5%에 달했다.

100억원 이상 고액 사건의 패소율은 2016년 31.5%에서 2017년 35.1%에 이어 2018년에 40% 선을 넘기며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국세청은 소송에서 졌을 때 걷은 세금을 돌려주기만 할 뿐 아니라 지연 이자와 상대방 소송 비용까지 물어야 하는데, 이때를 대비해 '확정채무지급 사업' 예산을 편성한다.

그런데 지난해 국세청은 이 사업 예산으로 29억2800만원을 편성했다가 돈이 모자라 10억9800만원을 인건비에서 돌려 총 40억2600만원을 집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세청은 2014년 이후 계속 확정채무지급 사업 예산이 모자라 다른 사업에서 이·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패소한 170건을 패소 원인별로 보면 사실 판단에 대한 법원과의 견해 차이로 인한 패소가 133건(78.2%)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정처는 "법원과의 사실 판단 불일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세 전 사전 검토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세청은 고액사건 행정소송 패소율이 높아짐에 따라 최근 국제거래팀과 3심 전담·관리팀을 신설하는 등 소송대응 체계를 개선하고 있다고 국회에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현준 국세청장은 최근 소집한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부실 과세에 따른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불복신청이 인용될 때 귀책 정도에 따라 성과평가에 반영하고 인사경고를 하는 등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