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긴장완화에 원/달러 환율 급락 출발…1210원 하회
상태바
미중 긴장완화에 원/달러 환율 급락 출발…1210원 하회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8.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미중 무역전쟁의 긴장 국면이 다소 완화하면서 14일 원/달러 환율이 급락세(원화가치 상승)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분 현재 전일보다 13.8원 내린 달러당 1208.4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15.2원 내린 달러당 1207.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간)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 부과 시점을 12월15일로 늦추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애초 9월1일부터 관세가 예고된 3천억 달러어치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이기는 하지만, 휴대전화·노트북(랩톱)·PC 모니터 등 정보기술(IT) 핵심 제품군이 대거 포함됐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중 긴장이 다소 완화되면서 원/달러 환율도 되돌림이 예상된다"며 "다만 미국의 조치에도 미중 간 긴장 장기화에 대한 우려는 쉽사리 진정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