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 "日경제 10월 위기설…수출규제 완화할 수도"
상태바
IBK투자 "日경제 10월 위기설…수출규제 완화할 수도"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8.1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IBK투자증권은 16일 일본 경제의 '10월 위기설'이 현실화하면 대(對) 한국 수출 규제가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안소은 연구원은 "일본에서 세계 무역분쟁에 더해 오는 10월 소비세 인상(8→10%)에 따라 10월 위기설이 거론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1989년 소비세가 처음 도입된 이후 3번의 인상 시기마다 일본 경제는 가계소비를 중심으로 큰 폭의 위축을 겪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과거 소비세 인상 시기에 그나마 성장 둔화를 방어했던 수출 부문도 이번에는 큰 하방 위험성에 직면해 있다"며 "세계적 안전자산 선호에 따른 엔화 강세로 수출 경쟁력이 약해졌을 뿐 아니라 미중, 한일 무역분쟁으로 대외 수요 위축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이번 4번째 소비세 인상을 앞두고 일본 정부가 식료품 등 일부 품목에 대해 한시적으로 소비세 인상을 유예하는 조치 등을 취할 예정이지만 성장 둔화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예상했다.

안 연구원은 "일본의 수출은 교역 불안으로 이미 감소하고 있고 그 공백을 내수가 메우고 있다"며 "소비세 인상 이후 내수까지 둔화한다면 일본 당국의 경기 대응 필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우선 완화적 통화정책을 통한 내수 부양과 엔화 평가절하 유도를 논의하겠지만 즉각적인 수출 개선을 위해 한국 상대 수출 규제가 완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