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 상생형 스마트공장 성과나눔 발표회
상태바
전북서 상생형 스마트공장 성과나눔 발표회
  • 김재영 기자
  • 호수 2228
  • 승인 2019.08.1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삼성전자, 보급·확산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
▲ 지난 13일 전라북도 완주산단에 위치한 대륜산업에서 열린 ‘스마트공장 성과나눔 발표회’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운데)등이 업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13일 전북 완주군의 환기시스템 제조업체 대륜산업에서 ‘상생형 스마트공장 성과나눔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중기중앙회와 삼성전자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으로 생산성이 향상된 사례를 중소기업계가 공유하고 벤치마킹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수 구축사례로 선정된 대륜산업은 1994년 설립된 환기시스템 및 플라스틱 환풍기 제조업체로 삼성전자 소속의 멘토가 파견돼 조립라인 재배치, 자재관리 표준화를 비롯한 40건 이상의 제조 현장 개선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불량률은 59% 감소하고 매출은 지난해보다 22억원 증가했으며, 고용인원도 이전 66명에서 86명으로 늘었다.

두완정 중기중앙회 전북중소기업회장은 “이번 성과나눔 발표회를 통해 대기업의 제조 현장 혁신 노하우를 공유해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북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전라북도와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기중앙회 전북지역본부, 삼성전자, 전북테크노파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본부, 한국표준협회 전북본부 등 7개 기관은 전북 지역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