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보, 日 수출규제 피해中企에 보증지원 강화
상태바
지역신보, 日 수출규제 피해中企에 보증지원 강화
  • 김재영 기자
  • 호수 2228
  • 승인 2019.08.1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 신용보증기관들이 앞다퉈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일본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1조3000억원 규모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추가경정예산 국회 통과에 따라 이번 특례보증 지원 규모는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규모라고 중기부는 밝혔다.

먼저 경기침체로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총 8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이 지원된다. 신용등급 1~6등급 사이 소상공인에게 보증료율을 0.4% 포인트 인하하고,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신용보증이 주어진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발생한 기업엔 2000억원의 보증 지원이 실시된다. 일본 수출규제 품목을 수입 또는 구매한 이력이 있는 기업에 대해선 0.5%의 보증료율로 7년 이내로 업체당 최대 2억원까지 신용 보증을 지원한다.

아울러 저신용 영세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포항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각각 2000억원, 1000억원 규모의 특례 보증이 실시된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기술보증기금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통과를 계기로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밝혔다.

우선 일본의 무역 보복으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로 만기 연장·신규 보증을 지원한다.

이 예산은 이번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 무역 보복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보가 자체 재원과 은행 협약 출연금으로 마련했다.

기보는 또 이번 일본의 무역보복에 따른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 및 비상대책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추경을 통해서는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 및 기술개발기업에 2500억원,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해 1200억원 등 총 67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신용보증기금도 지난 13일 대구 본점에서 전국본부점장회의를 열고 하반기 신규보증을 5조1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규보증은 창업기업, 수출기업, 4차 산업혁명 분야 등을 중점 지원한다. 추가경정예산을 반영한 일반보증 총량은 전년보다 1조2000억원 증가한 46조7000억원으로 운용한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수립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지원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원자재 조달에 애로를 겪는 기업 등은 전액 만기를 연장하고 우대보증을 지원하며, 부품·소재기업의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들 기업에 대한 중장기적인 자금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추경 편성의 정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청정환경 보증지원 프로그램, 수출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도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