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소수업종·중국 편중 심화
상태바
수출, 소수업종·중국 편중 심화
  • 없음
  • 승인 2004.04.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수출에서 반도체 등 일부 소수 업종과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계속 커지면서 편중 심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국내 수출 구조의 문제점과 과제’ 보고서에서 반도체, 자동차, 무선통신기기, 컴퓨터, 선박 등 5대 주력 수출품목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2002년 42.4%, 2003년 43%에서 올 1·4분기에는 44.8%로 계속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중국에 대한 수출비중도 올 1·4분기 현재 18.5%로 2002년(전체)의 14.6%, 2003년의 18.1%에 비해 계속 높아지고 있으며 작년 이후 줄곧 수출상대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대중 수출증가율 역시 지난해 전년대비 47.8% 수준에서 올 1·4분기에는 작년 동기대비 51.4%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국내 수출 구조의 문제점으로 이같은 수출 편중현상과 함께 수출채산성 악화, 수출의 내수진작 및 고용유발 효과 감소 등을 거론했다.
수출물량지수는 작년 1·4분기의 116.8에서 4·4분기에는 157.6으로 크게 높아진 반면 수출기업들의 자본재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교역조건이 나빠짐에 따라 수출채산성지수는 77에서 73.9로 오히려 떨어졌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현재 우리 수출 주력 품목들은 범용 기술 위주의 중저가 제품으로 중국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시장 진입이 비교적 쉽다”면서 “정부는 특정지역에 대한 수출비중을 낮추고 기업은 해외시장 점유율 하락을 막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