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광고사 점유율 40% 육박
상태바
외국계 광고사 점유율 40% 육박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4.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광고시장에서 외국계 광고회사가 차지하는비율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광고단체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계 광고회사를 통해 집행된 광고비는 총 2조5천835억원으로 전체 국내 광고시장(6조8천23억원)의 38%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31.5%)보다 6.5% 포인트 높아진 것인데, 업계 2위인 LG애드가 WPP그룹으로 넘어간 것이 주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 91년 광고시장 개방 당시 1.8%에 불과하던 외국계 회사 점유율은 99년(13.1%)까지 서서히 높아지다 금강기획, 코래드 등 대형 광고회사들이 외국계로 넘어가면서 2000년 33.3%, 2001년 36.1%로 급상승했다.
2002년에는 월드컵 마케팅을 활발히 펼쳤던 삼성그룹 계열 제일기획의 선전으로 외국계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지난해 상승세로 돌아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