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 외국인 도피성 잠적 증가
상태바
불법체류 외국인 도피성 잠적 증가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2.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국시한을 앞둔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도피성 잠적으로 경기지역 중소기업들이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에 체류중인 외국인 근로자 11만6천여명 가운데 산업연수생으로 입국했다가 무단이탈하거나 밀입국한 뒤 불법체류중인 외국인 근로자 수는 10만5천여명에 이른다.
이들은 지난 5월 법무부에 불법체류 사실을 자진신고한 외국인들로, 늦어도 내년 3월까지 모두 자진출국해야 한다.
그러나 신고 당시 체류기간 연장 등 당국의 보호를 기대했던 상당수 외국인들은 출국시한이 다가옴에 따라 단속을 피하기 위해 거처와 직장을 옮기고 있다.
이에 따라 외국인 근로자들을 고용했던 중소기업들과 건설현장에서는 인력공백으로 인해 공장가동과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
불법체류 신고자가 1만9천여명이나 되는 안산지역의 경우 시화·반월공단내 중소기업 가운데 공장가동을 중단하다시피 한 곳이 속출하는 등 부작용이 매우 크다.
시화공단내 한 염색업체 관계자는 “종업원의 절반에 가까운 7명의 외국인이 한꺼번에 직장을 그만두고 잠적하는 바람에 사람을 구하지 못해 기계의 절반을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