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전문인력 1만명 육성
상태바
서비스 전문인력 1만명 육성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2.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시장 개방에 대비해 경영컨설턴트, 외환딜러, 선물거래사 등 서비스 전문인력 1만명을 육성하는 지원대책이 마련된다.
아울러 서비스업종의 산재보험료 부담을 낮추고 디자인산업 육성을 위해 디자인 전문기업에 대한 벤처지정요건완화, 외국인투자촉진을 위한 세제혜택 등의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지난달 26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전윤철(田允喆)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 주재로 산업자원, 노동, 농림부 등 관계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장관간담회를 열어 ‘서비스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도하개발아젠다(DDA)협상에 따른 서비스시장개방 대응방안으로 경영컨설턴트, 토지평가전문가, 외환딜러, 손해사정인, 보험계리인, 선물거래사 등 전문인력 1만명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훈련비지원액 인상 ▲훈련장비구입시 대여금리인하 ▲색채전문가, 국제회의전문가 등 서비스분야 자격증 12종 신설 ▲일본, 중국, 동남아국가와 기술자격 상호인정 등을 추진하되 훈련기관에 분기별 1회이상 점검을 통해 부실기관은 퇴출시키기로 했다.
또 현행 산재보험체계가 제조업, 광업위주로 돼있어 서비스업종의 부담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업종체계를 세분화하고 보험료대비 보험급여비율이 낮은 서비스업종의 산재요율을 내년부터 낮춰주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