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중기옴부즈만, 지역현안 규제해소 맞손
상태바
중기중앙회-중기옴부즈만, 지역현안 규제해소 맞손
  • 손혜정 기자
  • 호수 2229
  • 승인 2019.08.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중소기업옴부즈만이 규제 발굴·개선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옴부즈만과 중소기업 규제애로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과 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이 지난 2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규제애로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과 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이 지난 2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규제애로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중소기업 규제, 경영 애로사항 발굴 및 해결 정보 공유 및 네트워크 구축 등 중소기업 규제 해소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게 된다.

가장 먼저 중기중앙회와 옴부즈만은 올 하반기에 지역현안 규제해소 간담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기로 하고, 지방 중소기업의 규제 해결을 위해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간다. 9월에는 대전에서 중부권 간담회를, 10월에는 광주에서 호남권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내수부진, ·중 무역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의 수출제한 악재까지 겹쳐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중앙회가 옴부즈만과 협력해 중소기업의 규제·애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주봉 옴부즈만은 서울시 자치구 간담회 등 현장 간담회를 통해 기업인들의 어려움을 실감하고 있다이번 협약으로 보다 신속하게 규제·애로를 해결하는 현장 중심의 중소기업 대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